P2P 투자 – 8퍼센트 점검

image

image

8퍼센트의 투자 내역이다.. 장기 연체 3건 반영해서 8.7%이지만 아마 부도 처리 될 것이고, 그러면 5%대로 떨어 지지 않을까.

개인 채권에 투자중인 lendit과 8퍼센트의 연체 3건을 비교해보면 8퍼센트의 연체는 이해가 된다.  장기 연체중 파산을 신청한 어느 50대 남성의 내용이다.  단기 연체를 반복하다 결국은 장기 연체, 파산으로 갔다. 아마 어느집의 가장일텐데, 월 카드 74만원. 대부분의 수익을 대출 상환에 하다가 포기한것 같다. 부채 정보도 반이상이 담보 대출로 부실하지는 않다.  아마도 다니던 회사에 문제가 생기면서 파산하지 않았을까. 50대 남성, 아마도 가장일것 같다는 것이 안타깝다.
image

lendit의 20대 남성, 대출하자마자 개인회생 신청한 연체건보다 훨씬 납득이 된다.

그러나  P2P 펀드의 평균 연체율은 감안해보니 개인 대출 상품은 큰 메리트는 없어 보인다.
그래도 8퍼센트의 투자는 계속 현수준에서 조금씩 늘릴려고 한다. 메리트는 없지만 그렇다고 할 것도 없으니.

낮은 대출 이율로 본인이 대출받아서 P2P에 투자해서 갭수익을 얻으려는 경우도 있던데, 개인대출 상품은 좋은 선택은 아닌것 같다.

P2P 투자. 렌딧 lendit 점검

역시나. 렌딧. 4개 p2p펀드중 최악이다. 4.79퍼센트. 수익률. 이정도면 리스크 고려해서 적금 보다 나쁘다.

아래는 렌딧 광고. 11프로 수익률에 부실률 1.4퍼센트인데 왜 내 수익률은 이럴까?

간단하다. 일단 수익률에서. 세금 25프로. 이용료 2프로 때간다. 그리고 부실.

기본적으로 플랫폼 사업자 렌딧의 고객평가를 믿고 100개 이상 펀드에 자동투자를 하는데 상위등급 대출자가 대출 나오자 마자 개인회생을 신청했다. 렌딧의 고객평가에 의아심을 가질수 밖에 없고 타사보다도 높은 플랫폼 이용료로 인해 수익은 저하된다.

간단히 100만원 투자하면 부실 2프로해서 원금 98만원의 10프로 수익하면 98만원에서 세금 25프로빼고 플랫폼 이용료 2만원 빼면 이익은 4~5만원이다. 그러니깐 98만원에 5만원 더하면 103만원, 대략 3프로 이자인것이다.

플랫폼 사업자 배만 불리는 투자였다. 피플펀드. 테라펀드는 아직까지 양호하고 8퍼센트도 부실이 있지만 플랫폼 이용료도 낮고 저정도는 아니다.

렌딧이 초기부터 맘에 썩들지 않았는데 투자기간이36개원이라 얼마나 더 들고 있어야 하는지. 원금이나 찾을수 있으려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