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November 2008

무슨 종목일지 맞추어 보세요.~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돈 없는 승희.ㅠㅠ
근데 동생이 승희투신에 돈을;;;

그래서 동생꺼 해주고 있답니다. ㅋㅋ

근데 회사 다니는지라, 예약 매수/매도를 주로 하고 있죠.
이러니깐 단점이 약간 비싸게 사고, 약간 싸게 판다는거?

20% 수익을 얻을수 있으면 15% 정도밖에 못 얻는 다는거?

그러나 예약인지라 꼭 매수/매도를 해야 한다면 저 정도 손해는 감수 해야 하는것이 단점..

그러나 그만큼 좀 넓은 시각으로 , 여유롭게 주식을 볼수 있다는 장점도 있고..

자 .여기서 퀴즈!
위에 매수 하려고 한 종목이 뭘까요? ㅋㅋ

맞추면 선물 하나 드리죠. ㅋㅋ

그건 그렇고 명박이 형이,
주식 사면 부자 된다고 했는데..

음.. 또 반토막 날 가능성이 더 높다는데.. 몰표!!!!. ㅡㅡ;

http://011.sk – 어학연수 때려 치우고 세계를 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학연수 때려 치우고 세계를 품다…
제목을 보고 서점에서는 별로 안 땡겼으나,
다른 필요에 의해서 구입을 하게 되었다..

제목에서 느껴지듯..
한 아해가.. 어학연수가려다가 생각을 바꿔서 세계 여행을 했으며,
그 세계 여행에 대한 여행기이다..

이것을 읽으면서, 8학기때, 학점도 다 채웠겠다.. 그냥 여행이나 가려고 했던게 생각 났다.
근데 학교에서 학점을 듣던 안 듣던 4백만원 다 내라고 해서.ㅡㅡ;
막 고민하다가 억울해서 4백만원 내고서, 그냥 전부터 듣고 싶었던 타과목들을 들었던 기억이 났다…

이책의 저자가 말하는 바는 어학연수를 하던, 여행을 하던 언어에 대한 습득은 비슷하다. 그렇다면,
여행도 괜찮은 선택이 라는 것이다.
난 이말에 전적으로 동의 한다. 여행을 하면서 의지에 의해서 , 또는 불가항력적으로 살기 위해서.ㅠㅠ
여행을 하는 것이 절대 ‘노는것’ 이 아니라는 것이다~~~


전체적으로 책을 읽었을때, 각 나라의 특색을 느끼기에는 어려운 기행문이다.
그냥 주저리 주저리 저자의 여행 기록들이다.
그러나 이 책에서 얻은 유용한 여행 정보는 다음의 두 사이트이다.
특히 두번째 사이트.. HC.
http://www.designingasociety.org/
http://www.hospitalityclub.org/

HC는 무료 숙소? 정도로 생각하면 된다.
세계 각지에 HC 가 있으므로,  다음 여행에서는 이러한 곳을 여행하는 것도 좋을것 같다.

고고씽~~~

http://011.sk – 08.11.08 – 대부도

오이도 빨간색 등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이도의 빨간색 등대~
동해쪽에도 있던거 같은데, 그걸 따라 한듯 …


영흥도의 밤….

사용자 삽입 이미지대부도를 지나서 영흥도 까지 다녀 왔습니다.
벌써 달이 떴네요…



영흥도 지나다가 만난 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음.. 길을 가다가 만난 곳입니다.
좌우가 물이고, 물길이 열리는 곳 같아요^^.


오늘 하루도 이렇게 지나가고 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가 뉘엿뉘엿 지고 있네요…
오늘도 이렇게 하루가 지나가네요..

오늘은 초등학교 친구들과  대부도를 다녀 왔습니다. 오이도를 거쳐서 대부로로 고고씽~~~
차가지고 오는 녀석이 약간 늦어서….ㅎㅎ
점심시간이 살짝 늦어서 도착했습니다.
일단 오이도를 가서, 튀김도 사먹고.
조개구이도 먹고!!
조개 구이는 질리도록 먹었답니다..;;;
조개가 남았다는… ㅋㅋ
한동안 조개는 안 먹을듯..;;;

그다음 대부도로 갔습니다. 오이도 -> 대부도를 연결해주는 엄청 긴다리.!~~
체감의 거리는 원종 다리 만큼.~~
항구에서 잠시 뒹구르 하다가,
대부도로 도착했는데.

역시나 대부도는 음식점만 있고, 바다는 전혀 안보이는…;
바다 보려면 음식점을 가야 하는데..이미 배가 불러서..;
그래서 쭉 지나가서 영흥도 까지 갔습니다.

그냥 길 따라 가면 되니 무척 편했다는..ㅋ

영흥도를 지나가다 보니, 좌측에 저 돌섬? 같은 것이 보이더군요.
가운데 물길이 열려 있는듯 해서, 휘리릭 다녀 왔답니다.
물이 들어 오면 이 물길이 사라지는지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신기하더군요..
이 길을 열심히 걸어 갔는데, 차로도 갈수 있었다는..;ㅋㅋ
여기서 구경하다가, 돌아 오면서 대부도에서 칼국수 까지 먹고,
깔끔하게 돌아 왔습니다.

언제나 여행을 하면.
식도락 여행이 되는듯..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