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 스프링스를 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븐 스프링스 . 전부터 가고 싶었는데.. 갈 기회가 없더라.
우연히 가게 되었다^^.
아무개가 세븐 스프링스 런치 샐러드바 이용권이 생겼다고 해서.

비빔밥도 맛이 있고, 샐러드류가 많아서 참 맘에 든다.
VIPS 같은곳보다 종류는 적은듯 한데…
내가 좋아하는건 더 많다~

담에 또 가구 싶당~~~ 좋아좋아~

한창 하는 게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한창하는 게임이다.
NDSL의 Brain Age 와 비슷한 게임…
사실 NDSL의 게임을 하고 싶었으나…;
‘모르쇠’ 인 상태라.ㅡㅡ; 흥.!

5가지 부분에 대해서 테스트 하고, 연습하고 뭐 그런다. ;
정확히 오방면을 그려야 하는데 쩝.;

재미있게 지하철에서 해줘야 겠당.;ㅡㅡ;

번지 점프를 하다.


여기는 타우포의 번지 점프대.
‘번지 점프를 하다’는 이곳이 아니다.ㅠㅠ.
잠깐 여기 광고가 영화에 나오지만, 여기는 아니다.
남섬의 다리에 있는 번지 인것 같은데 리뉴얼 했는지, 전경이 약간 틀리다.ㅡㅡ;
몰라몰라..

이번이 두번째 번지이다. 남이섬에서 한번 한후에.
두번째 번지.

번지를 하는 기분은 처음에는 무척이나 불안 스럽다.
아래를 보는 순간.
“으헉” 이라는 생각이 절로 든다!

그러나 떨어 지는 순간은 자유롭다.
‘물’로 향하는 순간.
진정한 ‘자유’를 느낄수 있다.

저아래는 끝이 아닐꺼야..
하면서 떨어지는데..
갑자기 위에서 날 잡아 당긴다.

그 순간 정신이 들면서
번지를 하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나의 시간을 방해한 그 줄이 야속하기도 하지만.
한순간이나마, 그런 기분을 들게 해줘서.
고맙다.


 

 

 

Fly With u

 

 

 


하늘을 날다.
12,000ft 까지 경비행기로 올라간이후,
Guard 와 함께 자유 낙하를 시도한다.

물론 자유 낙하 시간은 무척 짧다. 저 조그만한 낙하산에
몸을 의지하고 계속 내려온다.
그러다 마지막에 큰 낙하산을 편다.

그러나 낙하 속도는 무척이나 빠르다.

무서운의 정도는 번지보다 훨씬 덜하다. 아니 전혀 무섭지가 않다.
그냥 구경하면서 내려 오는 것이다.

그러나 내려올때 그 차가운 공기의 느낌.
그 공기가 기도를 거쳐서, 폐로 들어 간다.
빠른 속도의 낙하, 그리고 귓가에 들리는
바람소리..
구름을 통과 하는 기분..

스카이다이빙에서만 느낄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큰 낙하산을 편다음,
하늘에서 땅을 관람하는 것 역시 기억에 남는다.
아름답고, 편안한. 그곳…