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06

PT 는 어려워;

올해 벌써 3번째 PT;;;
이휴..ㅠㅠ;
이제 도 학교 꺼 해야 하는데..

나이 많다고.ㅠㅠ
PL이라.ㅠㅠ

별로 이런거랑 안어울려서..;;

이휴. 또 PT 준비 해야 겠네. ㅋ.;

이제 PT는 좀 만들줄 알겠어.;
발표도 조금씩 좋아 지겠지뭐..;

천국을 향하여

‘네가 상처 받은만큼 저들도 상처 받으리라’
– 코란 4장 104절
And slacken not in following up the enemy: If ye are suffering hardships, they are suffering similar hardships; but ye have Hope from Allah, while they have none. And Allah is full of knowledge and wisdom.
– Surah 4. Women – 104

Ref. http://www.wam.umd.edu/~stwright/rel/islam/Quran.html

단관개봉.
감독도 유명하지 않고..
상도 못 받았기 때문이겠지..

우리가 ‘일제 식민지’ 시대에 태어났으면.
‘조선인’ 으로 살것인지 ‘일본인’으로 살것인지.
결정해야만 할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흑색분자’로
몰리고 말것이다.

자이드와 할레드는 ‘애국자’가 되고자 한다.
자살폭탄테러(일단 여기서는 이렇게 말하기로)를 하기로 한것이다.
사실 그들은 평범한 이들일 뿐이다.
처음에는 ‘영웅’심리도 있었지만..
죽음을 두려워는 그런 사람이란 말이다.

그런 그들이 왜 그렇게 되었는지를..
그 선택밖에 없었던 것일까?
과연 무장항쟁 만이 유일한 선택일까?
평화 항쟁으로 변할수 있을까?
평화한쟁으로 변할수 없다해도 무장항쟁이 정당한가?
존엄성이란 무엇이며, 얼마나 중요한가?

죽음. 그리고 밝은 빛.
그것이 ‘천국’이었을까?
천국 이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무음의 크래딧.

P.S
‘테러범’과 ‘의사’를 구분하는 객관적 기준이 있는가?
난 테러범과 의사의 차이를 교육받은 적은 없다.
교육과 TV에서 안중근 의사이고, 빈라덴 테러범이라고 익혔을뿐.

국어 시험을 두개나 봤네^^.

아침에 토익을 보구..
날라서. 부명정보 산업고 가서..

정보처리 기사 봤음..

정보처리 기사. 전에 프로그램이 편하지..

이건 완전 언어 능력 시험..
음. 어떠냐 하면 말이지..

예전 언어 능력 시험. 비소설 부분이라고 생각하면됨.
그대신 시간이 무지무지 무척 길다는거~

매일 두개씩 씩 셤 보니깐.
어쨌던 셤이 다 끝났네^^.;;

놀러갈 계획중%^. ㅋ.

승햐의 하루가 궁금하세요?

ㅋㅋ;ㅡ;

하나도 안 궁금하죠?;;
근데 SK에서 컬러 문자 3000개를 쓰라네요;
300개도 아니구;;

금액으로는 60만원 상당.ㅡㅡ;;;

뭐. 어쨌던. 이걸 어떻게 다 소비할까 생각 하다가..

컬러 메일로 저의 하루를 사진으로 찍어서. 보내는거예요^^.;;;

후훗. 혹시나 관심 있으시면..
댓글 남기세요^^.;

아니면 좋은 소비처를 알려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