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December 2004

CARMEN L’amour Est Un OiseauRebelle – Habanera









CARMEN L’amour Est Un Oiseau Rebelle – Habanera





/attach/1230/041230235548738987/


비제 카르멘 중 하바네라


Bizet, Georges (1838~1875)



Filippa Giordano









1875년 파리의 오페라 코미크 극장에서 초연된 이 4막 가극은, 그 당시는 대단한 평판을 얻지는 못했지만, 비제의 사후 그 가치를 차츰 인정받게 되었고, 오늘의 명성과 영예를 얻기에 이르렀다. 특히 칼멘역을 맡은 메조스포라노가 좀더 관능적인 표현과 쏘는듯한 윙크, 유혹적인 제스쳐로 부르는 전주곡 <하바네라의 노래>는 바이올린곡아나 피아노곡으로 편곡되어 널리 사랑받고 있다.


 






 


Habanera


사랑은 변덕스런 새 L’amour Est Un Oiseau Rebelle


담배공장의 자유분방한 집시 출신 여공인 카르멘이 자기를 거들떠 보지도 않는 호세에게 이끌려 그를 유혹하며 부르는 노래. ‘하바네라’는 영국의 컨트리 댄스가 스페인을 거쳐 쿠바로 건너가 흑인의 감각이 추가된 춤곡이다.



“사랑은 변덕 스런 새, 그 누구도 길들이지 못해. 이미 거절할 마음을 먹은 그를 아무리 불러도 소용없어! 위협도 하소연도 그를 움직이지는 못해. 한 사람은 멋대로 지껄이고 다른 한 사람은 잠자코 있네. 허나 나는 말없는 사람을 택해. 말 없는 그를 나는 좋아해.. 사랑은 집시 어린애, 세상의 법 따위는 들은 적도 없어. 그대가 나를 사랑하지 않는대도 나는 좋아해, 한번 내가 좋아하게 되면 조심해야 할 꺼야!”





 


 


Maria Callas (마리아 칼라스)
1964 EMI
Georges Pretre (조르주 프레트르 지휘)
Orchestre du Theatre National de l’Opera Paris



 


소프라노 안젤라 게오르규 



 


 









Julia Migenes-Johnson

Orchestre National de France

Lorin Maazel


 






   

 


작품 배경 및 개요


비제, [카르멘] 중 “Habanera”


하바네라


(스. habanera, 스페인어 발음은 ‘아바네라’).


원래 ‘하바나의 춤’이란 뜻의 danza habanera가 줄어든 말. 하바나는 쿠바의 수도 이름. 이 음악은 19세기초에 쿠바에서 발생한 춤곡이며, 특징적인 2/4의 리듬이 여유 있는 템포로 연속적으로 반복된다. 하바네라는 19세기에 라틴 아메리카와 유럽에서 크게 유행했는데, 특히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1875)에 채택됨으로써 더욱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Nana Mouskouri


introduction
오페라에 나오는 등장인물 중에서 카르멘 만큼 강한 인상을 가지고 있는 여주인공도 드물 것이다. 비제의 오페라 [카르멘]은 정열적인 집시여인 카르멘과 그녀를 둘러싼 사람들의 대조적인 성격을 잘 묘사하고 있다.


등장인물
카르멘 : 정열적이고, 오만하면서도 매혹적인 여인
미카엘라 : 카르멘과는 대조적으로 얌전하고 소박한 여인
돈 호세 : 카르멘의 유혹에 사로잡혀 결국 파멸을 향해가는 소심한 군인 하사관
쑤니카중위 : 돈호세의 상사로서 역시 카르멘에게 마음을 빼앗긴다.
에스카미오 : 돈호세와는 대조적으로 자만감에 빠져 우쭐대는 투우사


줄거리와 음악
강렬한 인상의 서곡이 끝나고 막이 오르면 세비야의 광장에 병사들이 있고 미카엘라가 돈 호세를 찾아간다. 카르멘의 등장과 함께 유명한 선율 아바네라가 소개된다. 비제는 스페인 민요모음집 속에서 아바네라를 발견하여 그것이 스페인 민속선율일 것으로 생각했다. 본래 쿠바의 민속선율인 “아바네라”에 비제는 독특한 화성과 관현악 반주를 붙이는데 세심하게 신경을 써, 완성되기 까지 13번이나 고쳐 쓴 흔적이 남아있다.



“사랑은 아무도 길들일 수 없는 들새처럼 변하기 쉽고 자유스러워…”


탱고 리듬에 얹혀 마치 희롱하는 듯한 느낌을 주는 이 선율은 오만한 카르멘의 성격을 잘 묘사하고 있다. 카르멘은 미카엘라를 기다리고 있는 돈 호세를 유혹하려고 하고. 공장의 여직공과 싸움을 벌이는 등 정열적이고 거친 성품을 드러낸다. 주인공 카르멘과 그녀를 둘러싼 세 남자(쑤니카 중위, 돈 호세, 에스카미요) 사이에서 일어나는 사랑과 믿은 , 욕망과 갈등, 운명과 죽음을 그리면서 박진감 있게 진행된다. 이상하게도 1875년 초연 당시에는 청중의 호응을 받지 못했으며, 초연 실패 후 석달 만에 비제는 세상을 떠난다.


 







Carmen

L’amour est un oiseau rebelle
Que nul ne peut apprivoiser,
Et c’est bien en vain qu’on l’appelle,
S’il lui convient de refuser!
Rien n’y fait, menace ou priere,
L’un parle bien, l’autre se tait;
Et c’est l’autre que je prefere,
Il n’a rien dit, mais il me plait.
L’amour, l’amour. . .
L’amour est enfant de Boheme,
Il n’a jamais, jamais connu de loi,
Si tu ne m’aimes pas, je t’aime,
Si je t’aime, prends garde a toi!
L’oiseau que tu croyais surprendre
Battit de l’aile et s’envola;
L’amour est loin, tu peux l’attendre,
Tu ne l’attends plus, il est la.
Tout autour de toi, vite, vite,
Il vient, s’en va, puis il revient;
Tu crois le tenir, il t’evite,
Tu veux l’eviter, il te tient!



카르멘


사랑은 들에 사는 새,
아무도 길들일 수 없어요.
거절하기로 마음 먹으면
아무리 해도 안 되지요.
협박을 해도 안되고,
꾀어도 안 되지요.
말을 잘하거나 말없는 분 중에서
말없는 분을 택할래요.
아무 말을 안 해도 저를 즐겁게 하니까요.
사랑… 사랑…
사랑은 집시 아이, 제멋대로지요.
당신이 싫다 해도 나는 좋아요.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면! 그때는 조심해요!
당신이 잡았다고 생각한
새는 날개를 펼치고 날아가 버릴 테니까요.
사랑이 멀리 있으면 기다려요.
그러면 생각치 않았을 때에 찾아올 테니까요.
당신 주변 어디서나 갑자기,
갑자기 사랑이 왔다가 가고 또 찾아올 테니까요.
당신이 붙잡았다고 생각할 때는 도망칠 것 이고 벗어나려 하면 당신을 꼭 움켜잡을 거예요


 <?XML:NAMESPACE PREFIX = O />

 


위대한디바, MARIA CALLAS


마리아 칼라스(Maria Callas1923-1977)는 자신이 연기했던 오페라의 주인공들과 같은 드라마틱한 삶을 살다갔다. 금세기 최고의 디바인 그녀가 세상을 떠난 지 25년이 넘었지만 우리에게 현재진행형으로 다가오는 것은 무대위에서 불태웠던 열정과 진정한 예술혼이 여전히 살아 숨쉬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그녀는 [La Traviata]의 비올렛타, [Lucia Di Lammermoor]의 루치아, [Norma]에서의 여사제 노르마, [Carmen]에서의 정열적인 여인 카르멘으로 열연하며 그 누구도 흉내 낼 수 없는 인물들의 정형을 마련해 놓았다. 개성이라는 말로는 다 할 수 없는 캐릭터와 비교를 거부하는 카리스마를 지닌 칼라스는 10여년의 길지 않은 전성기를 누렸지만 현재와 미래에도 영원히 불멸의 위대한 디바로 오페라역사에 찬란하게 기록될 것이다. 


 칼라스는 1923년 12월 4일 미국으로 이주한 그리스인 부모 사이에서 태어났다. 여배우가 꿈이었던 어머니 에반겔리아와 약국을 경영하는 아버지 조지에게 있어 마리아 칼라스의 탄생은 실망 그 자체였다. 일찍 죽은 아들을 대신할 사내아이가 태어나길 간절히 바라던 부모는 5Kg의 우람한 여자아이가 태어だ?눈길조차 주지 않았던 것이다. 비만과 지독한 근시를 지닌 칼라스의 유년기는 날씬하고 예쁜 언니 재키로 인해 더욱 비참했다고 할 수 있다. 소극적이고 내성적인 아이로 자랐지만 다행이도 음악에 관해서는 뛰어난 재능과 놀라운 집중력을 보이며 그 가능성을 인정받게 되었다. 11살 무렵에 WOR 방송국의 아마추어 노래 경연대회에 출전해 ‘라 팔로마’를 불러 1등상과 함께 블로바 시계를 받는 등 가려졌던 그녀의 재능은 점차 드러나게 되었다. 경제공항으로 인한 재정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경영하던 약국을 팔면서까지 부모는 두 딸들에게 음악교육을 시키게 된다. 특히 어머니 에반겔리아는 자신이 이루지 못한 예술에 대한 꿈을 실현시키고자 음악교육에 더욱 열성을 쏟았다. 칼라스가 13살이 되던 해 그녀의 어머니는 본격적인 음악교육을 위해 뉴욕을 떠나 두 딸과 함께 고국인 그리스로 향한다. 부부간의 불화도 겹쳤던 이 시기에 칼라스의 부모는 서로 헤어지게 되었다. 아테네에 자리를 잡은 후 왕립음악원에 입학하면서 본격적인 음악교육을 받게 된 칼라스는 서서히 자신의 잠재력을 드러낸다. 당당히 장학생이 된 그녀에게 최초의 진정한 스승인 이달고를 만난 것은 그야말로 운명이자 행운이라 할 수 있었다. 스페인 출신의 세계적인 프리마돈나였던 이달고는 칼라스의 재능을 다듬어 주었을 뿐만 아니라 인간적인 가르침과 오페라에 대한 풍부한 지식을 전수해 주었다. 오페라에 숨어있는 드라마틱한 감성을 일깨워 준 것이다. 이달고의 가르침으로 인해 칼라스의 집중력과 배움에 대한 열정은 더욱 커져갔다. 2차대전의 혼란 속에서도 오직 끊임없는 연습과 공부에 몰두하며 오페라 역사를 빛낼 ‘불멸의 디바’로 조금씩 성장하고 있었던 것이다. 애정결핍과 외모 콤플렉스를 지닌 사춘기 소녀가 몰두할 수 있었던 것은 오직 음악뿐이었는지도 모를 일이지만. 칼라스의 노력의 결실은 16세의 나이에 아테네 왕립 극장 무대에 나가 주뻬의 [보카치오]에 첫 출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스승 이달고의 후원에 힘입어 17살에 아테네 오페라단에 최연소 단원이 되었으며 토스카, 피델리오 등을 공연하면서 점차 자신의 이름을 알리게 되었다. 전쟁이 끝난 1945년 7월 칼라스는 아테네에서 최초이자 단 한번뿐인 리사이틀을 열고 자신의 출생지이자 어머니에 비해 자신에게 다정하게 대해주었던 아버지를 만나기 위해 다시 뉴욕으로 돌아온다. 45년 미국으로 돌아온 칼라스는 기대했던 미국 데뷔를 이루지 못한다. 메트로폴리탄 오페라에서 그녀에게 피델리오와 나비부인의 타이틀 롤을 제안했지만 90Kg의 과체중과 영어로 부르는 오페라에 대한 부담으로 이를 거절 했던 것이다. 


데뷔, 성공으로 향하다


칼라스는 1947년 8월 8일 이탈리아의 베로나에서 [라 죠콘다]의 주역을 맡고 센세이셔널한 데뷔를 하며 오페라 인생의 전환점을 맞는다. 또한, 칼라스의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이라 할 수 있는 죠반니 바티스타 메게니니를 만나면서 인생의 새로운 변화를 맞게 된다. 메게니니는 칼라스보다 23살이나 연상인 지방 부호였으며 훗날 메니저이자 남편이 된 인물이다. 메게니니의 적극적인 후원에 힘입어 당대 최고의 오페라 지휘자인 툴리오 세라핀(Tullio Serafin)의 지도를 받게 되었고 칼라스는 점차 위대한 예술가로 성장해 나갔다. 1948년 피렌체 시립극장에서 막을 올린 세라핀과 칼라스의 노르마는 이탈리아 벨칸토의 새로운 지평을 선언한 무대가 되었고 이후 칼라스는 오페라 무대에서 그녀만의 전설을 만들어 간다. 베르디와 푸치니뿐만 아니라 벨리니, 도니제티의 여러 작품들을 라 스칼라의 주요 레파토리로 삼은 것은 그녀가 아니면 불가능했을 것이다.1950년 3월 라 스칼라의 히로인이었던 레타나 테발디가 갑자기 병이나자 칼라스에게 출연요청이 들어오게 된다. 라 스칼라에서 [아이다]로 데뷔한 이후 [시칠리아의 저녁기도], [노르마], [후궁탈출]에 출연하며 금세기 최고의 디바의 진면목을 서서히 드러내고 있었다. 그리고 칼라스가 성공의 가도를 달리고 있을 무렵 그녀 인생의 중요한 인물인 루키노 비스콘티를 만나게 되었다. 이탈리아가 자랑하는 세계적인 영화감독인 비스콘티는 지적이고 세련된 인물로 알려져 있었다. 비스콘티의 연기지도는 칼라스를 더욱 드라마틱한 오페라의 여주인공으로 만들었고 이로 인해 [몽유병 여인], [해적], [라 트라비아타]와 같은 오페라에서 배역을 관통하는 극적인 표현을 얻어낼 수 있게 되었다. 음악이 요구하는 완벽한 테크닉과 연기로 무장한 칼라스에게 남은 것은 이제 세계에 걸쳐 있는 오페라 무대를 정복하는 것뿐이다. 런던 파리, 뉴욕,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 그녀가 가는 곳에는 언제나 칼라스 마니아들의 광적인 열광과 뜨거운 갈채가 따라다니게 되었다. 90Kg이 넘는 육중한 몸을 1년간의 다이어트로 28Kg이나 줄인 것도 이 무렵이었다. 


생의 끝자락에서


60년대에 접어들어 칼라스의 예술적인 아름다움은 점차 시들어 갔다. 65년 런던에서 [토스카]를 마지막으로 오페라 무대를 떠났으며 오랜 세월 칩거에 들어가게 된다. 70년대에 접어들자 새로운 돌파구를 찾기 위해 칼라스는 줄리어드 음악원에서 마스터클래스를 개최하였다. 오랜 시간을 무대에서 떠난 그녀였지만 오페라 무대에서 보여주었던 카리스마를 학생들 앞에서 선보이며 그녀만의 놀라운 예술세계를 전수하였다. 73년에는 이탈리아 최고의 미성중 하나인 디 스테파노와 함께 유럽과 미국, 아시아 등지를 순회하는 연주여행을 떠난다. 스테파노는 50년대 칼라스와 함께 무대에서 완벽한 호흡을 맞추었던 뛰어난 테너이자 칼라스의 오랜 친구였기에 그녀는 스테파노에게 많은 것을 의지하게 된다. 순회공연 중에 이들은 74년 10월 5일과 10월 8일에 서울 이화여대 강당에서 역사적인 내한 공연을 펼쳤다. 그 해 11월 11일 일본의 삿뽀로에서의 공연을 마지막으로 칼라스는 대중들앞에 나서지 않게 되었고 스테파노와도 연락을 끊고 지내게 되었다. 75년 그녀가 진정으로 사랑했던 오나시스가 세상을 떠나자 칼라스는 더 이상 삶의 의욕을 잃고 파리에서 은둔생활을 하게 된다. 그 누구와도 연락하지 않고 수면제를 복용해야 잠을 이룰 정도로 그녀의 정서는 이미 황폐해져 가고 있었던 것이다. 1977년 9월 16일 늦게 까지 잠을 자고 일어나 욕실로 향하던 마리아 칼라스는 가슴의 통증을 호소하며 쓰러졌다. 의사가 도착하기 전 그녀는 더 이상 숨을 쉬지 않았으며 53세의 ‘성스러운 디바’는 사랑의 상처를 안고 ‘노르마’의 영혼으로 우리의 곁을 떠났다.


칼라스의 신화


태어나는 순간부터 부모에게 조차 환영받지 못했던 마리아 칼라스는 최후의 순간에도 쓸쓸히 삶을 마감했다. 오페라 무대의 여왕으로 군림하며 수많은 청중들에게 감동을 선사했던 그녀였지만 한 여인으로 살아가기에는 사랑의 상처가 너무도 깊었던 것이다. 비록 비극적인 드라마속의 여주인공과 같은 삶을 살았지만 치열하게 예술혼을 불태우며 금세기뿐 아니라 다음세기에도 이어질 그녀만의 신화를 만들었다.

istDS 크로스필터와 셔터조이기.

밝은 빛을 여러방향으로 분산 시키는 방법은
렌즈의 셔터를 조이는 방법과, 크로스필터를 사용하는 방법. 2가지가 있다.


셔터를 조인사진1


셔터를 조인사진2


크로스 필터를 이용한 사진.


크로스 필터를 이용한 밝은 빛의 효과


과도한 노출로 인한 크로스필터의 효과

4방향 짜리 크로스 필터를 사용했다.
첫번째 사진에서 보면.. 빛의 분산이 자연 스럽다.
2번째 사진 역시 무난한 분산을 보여 준다.

그러나 필터를 사용한 사진의 경우, 무척이나 작의적인 느낌을
지울수가 없다. 마지막 사진의 경우처럼, 잘못 사용할 경우는
사진 전체를 망치는 경우가 생길수도 있다..
그러나 4번째 사진과 같이..
빛이 흐트러지는 듯한 느낌을 줄수도 있다..

일반적으로 빛의 분산을 찍고 싶을때는 어두운 경우가 많다.
그말은 조리개를 조이면서 생기는 노출시간의 부족또는 흔들림이
생길경우가 있다. 이를 막기 위해서는 삼각대가 필요해진다.
카메라를 항상 휴대하는 것도 힘든데, 거기다 삼각대까지 휴대하기는 무척이나 어려운 문제이다. 그러면 엊네 필터를 사용해야 할까?

………………………….

필터를 사용한다는것과 렌즈자체의 효과를 최대한 발휘하는것.
어느것이 더 좋다고 할수는 없다.
그러나 과도한 보조장비의 사용 보다는,
찍는이의 정성이 들어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훈련 날짜 나오다.! 12사단..!

아.. 이제 드디어.. 3년이라는..
기나긴 군생활.ㅡㅡ;;; 병특생활의 종지부를 찍을..
훈련 날짜가 나왔네요…

내년 5월 30일.. 12사단… 을지 부대..
강원도 라는데..; 멀고도 험해라.ㅡㅡ;

지하철 타고 갈수 있으면 참 좋을텐데..
12사단에 대한 정보좀 주세요!.